전체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역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대구시, 대공원역의 역명을 수성알파시티역으로 개정한다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4-03-18 09:02:30.0

  • 조회수 : 149


도시철도 2호선의 명칭에 대표성과 역세권의 발전상 반영
대중교통 편의 개선을 위한 DRT(수요응답형 교통수단) 도입 계획

대구광역시는 도시철도 2호선 대공원역의 역명을 보다 대표성 있고 역세권의 발전상을 담은 명칭인 ‘수성알파시티역’으로 바꾸는 역명 개정 절차에 착수한다.
대공원역에서 최단거리 기준 1km 정도 떨어져 있는 수성알파시티는 작년 9월 종전 수성의료지구에서 수성알파시티로 지구 명칭이 변경되면서 역세권의 대표 지구로서의 위상을 정립했다.

수성알파시티는 대구광역시의 미래비전을 대표하는 지역으로서, 비수도권 최대 ICT/SW 집적단지인 ABB 산업 거점으로 제2수성알파시티 조성계획에 따라 역세권의 대표 명소로 인식되고 있어, 역명으로 ‘수성알파시티역’으로 변경하는 것은 지역 발전과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2005년 2호선 개통 당시 역 인근에 대단위 공원이 조성되는 점을 감안해 대공원으로 역명이 제정됐다가 이후 대공원 조성이 장기화되면서 역 명칭 변경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돼 왔다. 특히 대공원 조성 예정지가 역에서 멀리 떨어져 있다는 지적도 있었다.

이에 대구광역시는 ‘도시철도 역명 제·개정 기준 및 절차’에 따라 대공원역을 수성알파시티역으로 변경하는 역명 개정 절차에 착수했다. 역명 개정은 수성구 의견수렴과 위원회 심의, 시 지명위원회 자문을 거쳐 최종 결정된다.

이와 함께 수성알파시티 대중교통 접근성 개선을 위한 대책도 추진된다. 수성알파시티는 입주기업과 상주 인원이 급증하고 있으나, 현행법상 공단지역이 아니라 공동 셔틀버스를 운영할 수 없어 대중교통 이용에 불편을 겪어 왔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지역의 한 모빌리티 전문기업이 규제개혁 샌드박스를 통해 지난해 7월~10월(4개월간) 수요응답형 버스를 시범 운영한 결과 만족도를 높일 수 있었다.

대구광역시는 수성알파시티 입주기업 근로자들의 대중교통 접근성 개선을 위해 이용자가 호출하면 이용 수요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행하는 수요응답형 교통수단(DRT)도 도입할 계획이다.

김대영 대구광역시 교통국장은 “수성알파시티로의 지구 명칭 변경, 제2수성알파시티 조성 등 역세권의 발전상을 반영하고 역명으로서의 대표성을 감안해 대공원 역명을 개정하려고 한다”며, “입주기업의 대중교통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는 수요응답형 교통수단을 도입해 수성알파시티 여건 개선과 활성화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뉴데일리
https://tk.newdaily.co.kr/site/data/html/2024/03/18/2024031800001.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