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역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尹 “대구, 통합신공항 건설···수성 알파시티로 도약할 것”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4-03-05 14:37:06.0

  • 조회수 : 181


16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개최
로봇·미래모빌리티 등 투자로 산업구조 혁신
국립의과대학 등 시설 지원 대폭 확대 구상
대구 동성로를 국제적 관광특구로 육성 추진

[이뉴스투데이 방은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열여섯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오래된 산업구조를 혁신하고 낡은 교통 인프라를 개선하는 등 과감한 지원을 통해 대구가 새롭게 도약하도록 만들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북대학교에서 ‘첨단 신산업으로 우뚝 솟는 대구’를 주제로 민생 토론회에서 “대구가 대민 발전에 큰 역할을 해왔지만, 현재는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대구를 구미의 전자산업, 포항의 제철산업을 아우르며 대한민국 산업화를 이끈 곳이라며 대구 섬유산업은 우리 수출길을 연 효자 산업이라고 전했다. 또한 세계 최고의 글로벌 기업이 된 삼성도 대구 인교동에 국수공장으로 처음 기업을 일으켰고, 박정희 대통령의 새마을운동도 가까운 청도를 발원지로 해 대구·경북에서 가장 먼저 깃발을 올린 곳이라며 대구 번영의 역사를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대구와 대한민국을 새롭게 도약시킬 지방시대 발전 과제로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건설을 차질 없이 추진해 대구 교통망 혁신 기폭제로 만들 것”이라며 “2030년 개항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신공항 건설의 속도를 높이는 동시에 연계 고속교통망도 확충하고, 서대구-신공항-의성을 연결하는 광역급행철도(GTX)를 건설하고 GTX급 차량을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신공항 개항 시기에 맞춰 팔공산을 관통하는 민자고속도로가 순조롭게 개통될 수 있도록 지원해 동대구와 동군위 간 접근성을 높이겠다”고 했다.
이어 “ K-2 공항 이전 부지의 개발에도 정부 차원에서 더 힘을 쏟고 그동안 소음 피해 등으로 낙후된 기존 공항 부지를 산업과 주거, 교육, 의료, 문화, 교통이 결합 첨단 산업의 거점으로 육성할 것”이라며 “대구 도심의 군부대 이전도 올해 내 후보지가 결정될 수 있도록 속도를 내고 이를 통해 군 임무 수행 여건을 개선해 대구·경북 지역의 지역경제를 활성화해 국가 균형 발전이라는 세 마리의 토끼를 한 번에 잡도록 하겠”고 했다.

윤 대통령은 “로봇과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중심으로 대구의 산업지도를 새롭게 그리고, 대구가 AI와 빅데이터 R&D 전진기지로 크게 도약하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지난해 8월 예비 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달성군의 국가 로봇 테스트필드에 2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수성 알파시티를 국가 디지털 혁신 지구로 조성해서 제조업과 디지털의 융합을 이끄는 R&D 핵심 거점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정부가 대구 수성알파시티를 2만 명의 디지털 인재가 상주하는 국가 디지털 혁신지구로 본격 조성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일 대구 경북대에서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 토론회 : 첨단 신산업으로 우뚝 솟는 대구'에서 이와 같은 계획을 보고했다. [사진=


아울러 윤 대통령은 “경북대, 영남대, 계명대, 카톨릭대 의과대학 등 지역의료, 필수 의료 강화를 위해 의대 정원을 충분히 늘리고, 지역에서 중고등학교를 이수한 지역 인재 TO(정원)를 대폭 확대하여 지역 인재 중심의 의과대학이 되도록 할 것”이라며 “국립 의과대학과 지역의 의과대학에 대한 시설 투자도 대폭 확대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대구시가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으로 지정된 것과 관련해서는 “대구형 자율형 공립고등학교와 협약형 특성화 고등학교를 추진하게 됐다”며 “이를 토대로 대구 미래 산업을 키울 인재들을 양성하고, 이 인재들이 대구에서 일하며 대구․경북을 발전시키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했다.
이밖에 윤 대통령은 국립공원으로 승격된 팔공산을 대구의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키우기 위해 팔공산 국립공원에 1000억 원 규모의 국가 재정 인프라 투자를 먼저 시행하고, 대구 시내의 중심인 동성로 일대를 대구 최초의 관광특구로 지정하는 등 대구 관광산업에 대한 투자 지원도 약속했다.
또한 “대구를 문화예술의 허브이자 세계적인 문화도시로 성장시키겠다”며 “지난 대선 공약사항인 국립 뮤지컬 컴플렉스와 국립 근대미술관을 조속히 건립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대구 시민들의 불편 사항인 염색 산단, 매립장, 하수처리장의 악취 문제도 조속히 해결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에서 '첨단 신산업으로 우뚝 솟는 대구'를 주제로 열린 열여섯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산업 발전에 필요한 지역 인재들을 머물게 하고 유치하기 위해서 산업 발전과 함께 지역의 필수적인 교육, 의료, 문화 인프라를 함께 갖춰야 한다는 생각을 여러 차례에 걸쳐 밝힌 바 있다. 이날 민생토론회에서도 대구의 발전을 위한 산업·문화 인프라 동시 확충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첨단산업과 신공항으로 부상하는 혁신 도시, 청년이 모여드는 젊고 활기찬 도시, 시민이 건강한 친환경 도시라는 세 가지 주제로 기업인, 학생, 소상공인 등 각계각층 참석자들과 지역 발전을 위한 다양한 생각과 의견을 나눴다.
이날 토론회에는 대구 지역의 로봇·이차전지·데이터 등 첨단산업에 종사하는 기업인, 학부모, 학생, 지역 주민, 대구시 지방시대위원 등 국민 100여 명이 참석했다. 정부와 지자체에서는 우동기 지방시대위원장, 한화진 환경부 장관,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이, 대통령실에서는 이관섭 비서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황상무 시민사회수석, 박춘섭 경제수석, 이기정 의전비서관, 김수경 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방은주 기자 ejbang@enewstoday.co.kr
출처 : 이뉴스투데이(http://www.enewstoday.co.kr)